UPDATED. 2021-01-18 11:22 (월)
[서산의료원] 최첨단 3.0T MRI 도입 운영
[서산의료원] 최첨단 3.0T MRI 도입 운영
  • 이상봉 기자
  • 승인 2020.11.23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주간의 시범운영 기간을 거친 후 오는 23일부터 정상 운영을 시작

 

서산의료원(원장 김영완)은 지역거점공공병원 기능보강(노후장비 교체)사업으로 2008년 7월에 도입해서 운영해오던 1.5T MRI 교체작업을 지난 6일 완료하고, 2주간의 시범운영 기간을 마치고 2020년 11월 23일(월)부터 정상 운영을 시작한다.

금번에 도입한 독일 SIEMENS사의 Lumina MRI(자기공명영상촬영진단장비)는 그동안 운영해온 1.5T MRI 장비 대비 30%이상 검사 속도가 단축(머리 35분 ⇥ 21분, 허리 23분 ⇥ 15분, 어깨 25분⇥16분, 무릎 23분 ⇥ 17분) 되며,

특히, 최상의 영상과 향상된 환자 편의성[70cm 넓은 출입구, BioMatrix sensors(자동으로 환자 호흡 및 맥박 감지)]을 자랑하는 장비다

또한, 모든 신체 부분 검사(전신척추, 관절 및 연골, 간담도조영술 등) 및

뇌혈관 MRI검사 시 정맥혈관종, 뇌출혈 등 같이 판독이 어려운 병변도 한층 정밀하고 정확한 검사를 할 수 있게 되었다.

김영완 원장은 “이번에 도입한 3.0T MRI장비는 그동안 출시된 3.0T MRI 장비 중 가장 최신의 모델로 기존 MRI보다 내부 공간이 넓고, 검사시간도 단축되어 환자분들의 불편함을 감소시킬 수 있을뿐만 아니라, 정밀하고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동안 숙원사업과도 같은 MRI를 포함 노후장비교체사업과 2021년 CT를 포함한 26종의 장비보강사업도 확정됐다”며 “지역주민들이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지역거점 책임의료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