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09:35 (금)
아산시 2040년 인구 70만명 중부권 새로운 거점 도시로 발전
아산시 2040년 인구 70만명 중부권 새로운 거점 도시로 발전
  • 박미영
  • 승인 2022.06.20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시 도심지 전경
아산시 도심지 전경
아산시 도심지 전경

아산시가 2040년에 인구 70만명의 대한민국 중부권 새로운 성장 거점 도시로 발전한다.

박경귀 아산시장 당선인은 20일 ‘2040 아산도시기본계획’ 수립과 관련해 아산시로부터 보고를 받고, “중부권의 새로운 거점 도시로 발전하기 위한 그랜드 비전과 스마트 도시의 기틀을 이곳에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2040 아산도시기본계획’은 시의 경제와 산업, 주택, 교통, 기반 시설, 환경, 복지 등 모든 부분을 포함하는 종합계획으로 20년 후의 아산시 미래 발전과 이를 실현하기 위한 목표와 실천 전략을 제시하는 중장기 도시계획이다.

박 당선인은 “2040년 도시기본계획은 수도권인 경기 남부와 내포신도시를 연계한 아산시가 실질적 수도권인 충남 북부 대표 도시로 성장하기 위한 중요한 공간계획이다”며 “지역 균형발전과 시민의 삶의 질 향상, 농촌지역 생활 여건 향상을 위한 계획도 중요하게 담겨야 한다”고 밝혔다.

총사업비 13억5000만원이 투입돼 지난해 4월 착수한 ‘2040 아산도시기본계획’은 시 전체 행정 구역인 558.1㎢의 성장잠재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스마트 도시계획 등을 포함하고 있으며, 오는 12월 말 충남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와 승인을 앞두고 있다.

‘2040 아산시도시기본계획’은 시의 ‘2025 기본계획’인 중앙생활권(21만9000명)과 동부생활권(22만5000명), 북부생활권(6만8900명), 서남생활권(3만2400명) 등 총인구 54만6000명을 뛰어넘는 완성된 명품 자족도시의 기본틀을 만들어 내게 된다.

박 당선인은 “삼성과 현대 등 글로벌 기업을 품은 세계적 경제 도시의 위상에 걸맞은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해 명품도시를 만들겠다”며 “풍부한 성장잠재력을 통해 기본계획에 반영된 성장 수치를 달성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