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09:35 (금)
사람 떠나는 섬마을, 새내기 정착도 힘들어
사람 떠나는 섬마을, 새내기 정착도 힘들어
  • 서영태 기자
  • 승인 2022.06.20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꾼이 없어 출항을 못한 한 섬마을 모습.
일꾼이 없어 출항을 못한 한 섬마을 모습.

 

[농어민&심층취재] 안전·편리한 해상교통 체계를 통한 섬 주민 이동권 확보 방안 모색

 

도서지역을 포함한 어촌지역은 인구감소뿐 아니라 초저출산과 고령화, 1인 가구 증가가 심화되고 있어 더욱 암울하다.

이는 지역소멸 위기로 확산돼 앞으로 사회 문제로 대두될 것으로 전망돼 근본적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문제는 청년인구가 어업으로 유입되기 힘든 구조에 있다. 지나친 귀어비용과 위험부담도 문제지만 진입장벽을 줄여주는 정책마련 등 제도개선을 요구하는 현장의 목소리가 높다.

이와 관련 김태흠 충남도지사직 인수위원회가 안전·편리한 해상교통 체계를 통한 섬 주민 이동권 확보 방안 모색에 나섰다.

힘쎈 충남 준비위원회(위원장 김영석)는 김태흠 충남도지사 당선인의 ‘섬 주민 이동권 확대를 위한 정주여건 개선’ 공약 구체화 방안을 찾기 위해 보령 섬지역을 현장 방문했다.

또 서천 조미김 생산 공장을 찾아서는 ‘김산업 진흥구역 지정 및 육성’ 공약 이행 방안을 모색했다.

준비위는 서산·태안 가로림만과 태안 안면도 일원이 국가해양정원, 국제해양레저벨트 구축 계획 등으로 민선8기 들어 대규모 관광 개발 가능성을 진단했다.

또 보령해저터널 개통으로 원산도 일대는 해양 관광산업 활성화가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했다.

준비위는 이 같은 상황과 함께, 충남 서해가 바다와 섬으로 이뤄져 있는 만큼, 더 안전하고 편리한 해상교통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섬 주민 이동권 확대 보장은 물론, 육상 교통과의 연계를 통한 접근성 확대, 빠르게 이동하고 다양한 체험이 가능한 해상교통 등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지했다.

이날 대천항을 찾은 자리에서 국토해양분과 준비위원과 자문위원들은 여객선사 관계자 등을 만나 여객선 운영 현황과 어려운 점, 여객선 운항에서의 위험 요인 등을 들었다.

또 운항 수지가 적자이거나 현저히 낮은 항로를 운항하는 여객선사에게 소요 비용을 지원하는 ‘충남 섬지역 여객 운항 지원 사업(준공영제)’ 타당성과 이행 방안 등을 검토했다.

황종헌 간사는 “섬 주민의 이동권을 확대 보장하고, 해양레저 및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해상교통 확보에 주력한다는 것이 김 당선인의 입장”이라며 “여객선 준공영제 도입과 관광단지 유람선 및 해상택시 도입 방안 등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공약을 최종 확정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준비위원과 자문위원들은 이어 대천항에서 효자도를 거쳐 원산도까지 선박을 타고 이동하며, 해상교통 안전과 편의성 증진 방안을 모색했다.

한편, 어촌 인구가 계속 감소하다 최근 10만 명선 이하로 떨어져 위기감이 높다. 해양수산부 '지역별 어가 인구 현황' 자료에 의하면 2017년 12만 1734명에서 출발해 계속 감소해 지난해 9만 7954명으로 3년간 무려 19.5%인 2만 3780명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동안 전국 연령별로 본 어가 인구 감소는 15세 미만이 28.9%로 감소해 가장 높았고 이어 15세~29세까지 ▲21.8%, 40대 ▲18.9%, 50대 ▲15.5% 등의 순으로 파악됐다.

그 결과 2020년 기준 연령대별 어가 인구는 60대가 2만 9688명(30.3%)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70세 이상 2만 2059명(22.5%), 50대 1만9579명(20%)등으로 어촌지역 인구의 인구 52.5%가 60대 이상으로 고령화가 심각함을 알 수 있다.

특히 충남지역 어촌인구가 같은 기간 22.9% 순으로 감소세를 기록했다. 이에 어촌인구를 늘리기 위한 적극적인 귀어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이와 관련 해양수산부·통계청이 공동 발표한 ‘2020년 귀어귀촌인 통계’ 분석 결과, 충남 귀어가구 수는 281가구, 귀어인 수는 314명으로 집계됐다.

시군별로 보면 태안군이 귀어인 161명을 기록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귀어인의 선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에서는 태안군의 뒤를 이어 보령시가 귀어인 69명을 유치해 전국 귀어인 규모 상위 5개소에 이름을 올렸다.

분석에 의하면 시군 별로 큰 차이를 보이고 있어서 상대적으로 귀어인 유입이 부진한 자치단체의 경우 더욱 적극적인 정책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서영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