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7 16:23 (수)
충남도 보환연, 천연향신료 제품서 쇳가루 기준초과 검출
충남도 보환연, 천연향신료 제품서 쇳가루 기준초과 검출
  • 서화랑 기자
  • 승인 2022.05.03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향신료 쇳가루 검출 모습
천연향신료 쇳가루 검출 모습
천연향신료 쇳가루 검출 모습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도내 유통 중인 분말·환 제품을 대상으로 금속성 이물 검사 결과, 천연향신료 1개 제품에서 쇳가루가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고 3일 밝혔다.

이 제품에서 검출된 쇳가루는 19.6mg/kg, 크기는 2㎜ 미만이었다.

금속성 이물은 분쇄 과정을 거치는 분말·환 제품에서 주로 발생하며, 국내 기준은 10.0mg/kg 이상 혼입되지 않아야 하고, 크기는 2㎜ 미만이어야 한다.

연구원은 금속성 이물의 관리강화로 부적합 제품 유통의 사전차단을 위해 2019년 자동회전 금속이물 검출기를 전국 최초로 도입했으며, 2019년 63건, 2020년 261건, 2021년 216건, 올해는 4월 기준 23건으로 지속적으로 검사를 확대하고 있다.

2019년부터 2021년 검사에서 금속성 이물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된 횟수는 각각 2건, 12건, 5건 등 총 19건이다.

부적합 식품유형은 2019년 기타가공품 2건, 2020년 기타가공품 7건 및 과채가공품·기타 수산물가공품·곤충가공식품·고춧가루·청국장 각 1건, 2021년 기타가공품 5건이다.

이들 제품에 혼입된 쇳가루 크기는 모두 2㎜ 미만이었으나 검출량은 12.9mg/kg에서 173.9mg/kg으로, 기준치를 최대 17.4배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적합 제품은 소비자 보호를 위해 회수 및 폐기하고 있으며, 관련 정보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안전나라’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구원 관계자는 “2020년 4월부터 분쇄공정이 있는 분말 식품은 자석을 이용해 쇳가루를 제거하도록 의무화했지만, 기준치를 초과한 제품이 꾸준히 확인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말·환 제품에 대한 검사를 수행해 식품 안전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