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2 13:33 (수)
충남도의회 “주민을 위한 도의회 역할 모색”
충남도의회 “주민을 위한 도의회 역할 모색”
  • 서화랑 기자
  • 승인 2021.09.13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주민을 위한 도의회 역할 모색”
충남도의회 “주민을 위한 도의회 역할 모색”
충남도의회 “주민을 위한 도의회 역할 모색”

충남도의회는 지방자치 부활 30주년을 맞아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 등 자치분권의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을 모색하기 위해 심도 있는 논의의 장을 마련했다.

김명선 의장은 13일 충남내포혁신플랫폼에서 열린 ‘충남자치분권포럼’에서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이 32년 만에 통과함으로써 주민주권과 자치분권의 발판이 마련됐다”며 “자치분권의 핵심 키워드는 주민으로, 주민이 주인이 되는 자치분권이 실현될 수 있도록 도의회가 구심점이 되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의 ‘주민자치세션’에서는 박명호 동국대 교수가 ‘주민자치를 위한 도의회의 역할’을, 이태동 연세대 교수가 ‘주민자치의 성과와 한계’를 주제로 발표하고, 양현미 상명대 교수, 김원미 前 선문대 교수, 이형용 거버넌스센터 이사장, 김연 충남도의원 등이 함께 토론했다.

이날 오전 열린 라운드테이블에서는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김순은 위원장 ▲충남도의회 전익현 부의장 ▲충남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 정병기 위원장 ▲인하대 김인회 교수 ▲백석대 이건수 교수 ▲동국대 박명호 교수 ▲연세대 이태동 교수 ▲강원자치경찰위원회 송승철 위원장 ▲백석대 박종선 교수 등 각계 전문가가 모여 ‘지방자치분권 30년 성과와 한계’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충남도의회, 충청남도, 충남연구원,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가 지난 6월 1일 지방자치 부활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공동 창립한 ‘충남자치분권포럼’의 연속 사업의 하나로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