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2 15:16 (월)
청양군 농업기술센터, 더운 날씨에 돼지·닭 세심한 관리 당부
청양군 농업기술센터, 더운 날씨에 돼지·닭 세심한 관리 당부
  • 김미연
  • 승인 2024.07.10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양군 농업기술센터, 더운 날씨에 돼지·닭 세심한 관리 당부
청양군 농업기술센터, 더운 날씨에 돼지·닭 세심한 관리 당부
청양군 농업기술센터, 더운 날씨에 돼지·닭 세심한 관리 당부

청양군농업기술센터는 지난 10일 덥고 습한 날씨가 지속되는 여름철을 맞아, 돼지와 닭 사육 농가에서 알아두면 도움이 되는 사양관리 방법을 제시했다.

돼지는 고온 스트레스를 받으면 사료 먹는 양이 줄어들 뿐만 아니라 장내 환경이 달라져 영양소 소화, 흡수 능력이 떨어진다.

따라서 사료 주는 횟수를 기존 2회에서 3, 4회 정도로 늘리고, 비교적 온도가 낮은 오전 5시부터 9시와 오후 8시부터 11시에 주면 사료 먹는 양을 10에서 15% 늘릴 수 있다.

닭은 계사 안 온도가 높아지면 닭의 사료 먹는 양이 줄고 물 먹는 양이 증가한다.

물을 많이 마시면 묽은 변 또는 설사를 유발해 영양 결핍, 탈수, 전해질 불균형이 생기고, 사육 환경도 나빠질 수 있어 여름철에는 사료에 단백질, 아미노산, 비타민 및 광물질 등의 첨가량을 높여 섭취량 감소로 인한 영양소 결핍을 예방해야 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사료는 습도가 높으면 곰팡이가 생기거나 부패하기 쉬우므로 사료 저장고, 이송관, 급이기 등을 전반적으로 점검해 습기가 스며들지 않도록 청결하게 관리해야 하며, 평소보다 적은 양의 사료를 자주 구매해 보관 기간을 짧게 하는 것을 추천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