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2 10:30 (수)
해변마다 쌓이는 해양쓰레기, 청정지역 없어질라
해변마다 쌓이는 해양쓰레기, 청정지역 없어질라
  • 충남공동취재팀
  • 승인 2024.04.22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포커스] 태안군 구매항 지역 오염도 가장 높아, 대형 양식장 폐자재와 스티로폼 부표 등 양식장 시설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

 

태안군의 연간 해양쓰레기 수거량은 7천톤에 육박하고 있어 해양쓰레기 문제가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태안군에서 연간 약 70억원의 예산을 해양쓰레기 분야에 투입하고 있지만 해양쓰레기는 사업장폐기물로 분류돼 있어 일반쓰레기 처리비용 보다 약 30% 이상 높아 많은 양을 처리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해양쓰레기가 일반쓰레기보다 처리비용이 높은 이유는 염분 및 뻘 등 이물질이 묻어 있어 소각 등 최종 처리가 쉽지 않고 충남도 내 사업장폐기물을 처리하는 곳이 천안 등 일부 소각장에 한정돼 있기 때문이다.

또한 해양쓰레기는 그물, 고철 등이 대부분으로 폐기물 성상이 좋지 않아 사업장폐기물을 받는 소각장에서도 다량을 받기 어려운 실정이다.

군은 처리 예산이 있어도 신속하게 처리하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신진도 앞 부억도에 위치한 중간 집하시설에 해양쓰레기를 다량 적치한 상황으로 주변 경관 저해는 물론 2차 피해도 우려되고 있다.

실제로 태안군의 해양쓰레기 오염도가 전반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해양쓰레기 분포 현황을 도서·연안·침적쓰레기로 세분화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충남연구원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해양쓰레기 분포 지도를 18일 공개했다.

지도에는 해양쓰레기 분포에 따라 오염등급을 레벨 0~9단계로 나눠 표시했다. 태안군은 타 시군에 비해 해양쓰레기 오염도 전반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태안 구매항 지역이 오염도가 가장 높은데, 대형 양식장 폐자재와 스티로폼 부표 등 양식장 시설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서산시는 가로림만 내측 지역, 보령시는 오천항 지역의 오염도가 높았다. 서천군은 금강하구로 유입되는 쓰레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원은 분포 지도를 통해 체계적인 수거관리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연구원 관계자는 "육지부 해안가는 도서 지역과 비교해 연안 정화 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지만 쓰레기 반출 시기가 일정하지 않아 관리가 미흡하다"며 "이번 지도 제작을 통해 관리기반을 마련해 바다를 더 깨끗하게 만들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태안군은 올해 60억여 원을 들여 청정 해양환경 조성에 나선다. 군에 따르면 ‘깨끗한 어촌, 살기 좋은 태안’을 목표로 ▲해양쓰레기 정화 사업(19억8600만 원) ▲해양쓰레기 제로화 사업(16억5000만 원) ▲침적쓰레기 정화 사업(15억 원) ▲해양폐기물 대응 사업(8억6800만 원) 등 6개 사업에 총 60억5600만 원을 투입할 계획인 것.

군은 총 559.3km에 달하는 해안선과 함께 관광객 유입으로 다량의 해양쓰레기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지역주민 참여와 기관·단체 협업을 통해 효율적인 해양 관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우선 관련 예산을 읍·면에 배정해 해양쓰레기 상시 수거에 나서고, 전문업체를 투입해 암반·도서지역 등 접근이 어려운 지점에 대한 수거에도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아울러 태풍과 집중호우로 인한 해조류 및 해양쓰레기 다량 유입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장비와 인력을 확보하고, 어촌계·번영회 등과 협력하는 동시에 폐어구 자원 회수 처리를 지원하는 등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재활용이 가능한 폐기물을 구분해 업체와 별도 계약하고, 운반 장비를 각 읍·면에 배치해 신속한 처리를 도모할 방침이다.

군 해양산업과 관계자는 “올해 해양쓰레기 정화 사업 3200톤, 해양쓰레기 제로화 사업 1600톤, 해안폐기물 대응 사업 1500톤 등 6개 사업에서 총 6800톤 이상의 해양쓰레기 처리가 목표”라며 “해양환경 및 어족자원을 보호하고 어촌지역 주민 삶의 질을 한 차원 높일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공동취재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