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2 16:57 (월)
당진시, 꽃캉스 하러 당진으로 가 봄(春)
당진시, 꽃캉스 하러 당진으로 가 봄(春)
  • 진금하
  • 승인 2024.04.04 0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천 벚꽃길
당진천 벚꽃길
당진천 벚꽃길

당진시가 살랑이는 봄바람과 함께 걷기 좋은 계절인 봄을 맞아 벚꽃 명소를 추천했다.

'당진천 벚꽃길'

당진천 벚꽃길은 당진천을 따라 약 12km에 4,000여 그루의 벚나무와 개나리가 우거져있다. 2001년 인근 주민들이 벚나무를 심기 시작해 아름다운 벚꽃 명소가 됐다. 벚꽃길을 따라 특색있는 카페들이 들어서 데이트 코스로도 사랑받고 있다. 또한 ‘순성벚꽃축제’가 오는 13일부터 14일까지 예정되어 있어, 다양한 먹거리와 공연을 즐길 수 있다.

'남산공원'

남산공원이 진분홍빛의 겹벚꽃으로 물들면 남산 초입에 있는 지역작가들의 미술 작품들과 어우러져 멋진 풍경을 선사한다. 또한 아름다운 남산 벚꽃을 감상하고 당진향교와 남산도서관도 함께 둘러보면 좋다.

'면천읍성 골정지'

면천읍성 골정지는 연암 박지원이 면천군수로 재임할 당시 수축한 곳으로 연못을 따라 벚꽃이 어우러져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벚꽃 명소다. 골정지의 벚꽃은 낮에도 예쁘지만, ‘대한민국 밤밤곡곡100’에 선정될 정도로 밤에도 아름답다.

'삽교호 관광지'

삽교호관광지는 충남 내비게이션 검색 1위에 오를 정도로 이미 엠제트(MZ)세대 사이에서는 이미 핫플이지만, 봄바다와 벚꽃을 모두 볼 수 있는 벚꽃 명소이기도 하다. 삽교호 관광지는 싱싱한 제철 해산물과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 야간경관이 조성되어 있어 가족과 친구, 연인들에게 봄나들이 장소로 유명하다.

'화전저수지'

화전 저수지는 순성면 성북리 마을 길을 따라가다 보면 만날 수 있는 숨은 벚꽃 명소다. 이곳은 일반 벚꽃과 홍벚꽃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다른 벚꽃 명소와는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이 외에도 합덕제, 군자정, 구절산, 은봉산, 신성대학교 벚꽃길 등 당진에는 다양한 벚꽃 명소가 있다.

박미혜 관광과장은 “설레는 봄날 당진에서 봄기운을 실컷 만끽하시면서 즐거운 추억 많이 담아가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