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2 16:57 (월)
충남형 늘봄학교, 교수님, 대학생 언니오빠에게 배우니 소프트웨어, 인공지능 수업이 더욱 재미있어요
충남형 늘봄학교, 교수님, 대학생 언니오빠에게 배우니 소프트웨어, 인공지능 수업이 더욱 재미있어요
  • 서화랑 기자
  • 승인 2024.04.0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형 늘봄학교, 교수님, 대학생 언니오빠에게 배우니 소프트웨어, 인공지능 수업이 더욱 재미있어요
충남형 늘봄학교, 교수님, 대학생 언니오빠에게 배우니 소프트웨어, 인공지능 수업이 더욱 재미있어요
충남형 늘봄학교, 교수님, 대학생 언니오빠에게 배우니 소프트웨어, 인공지능 수업이 더욱 재미있어요

충남교육청이 도내 43교를 대상으로 상명대, 공주교대, 선문대, 남서울대학교와 함께 '첨단교육기술 소프트웨어 혼합수업 방과후 늘봄프로그램' 본격 운영에 나선다.

'첨단교육기술 소프트웨어 혼합수업 방과후 늘봄프로그램'은 학교 여건에 맞춘 다양한 교육방식을 활용한 대학 소프트웨어, 인공지능 늘봄학교 교육 프로그램으로 교수, 대학원생, 대학생 등 대학 교육 자원을 활용한 충남의 특색있는 늘봄학교 사업이다.

특히 충남교육청은 교육 인프라가 부족한 서천, 부여 등 농어촌 지역에 대학이 개발한 양질의 소프트웨어, 인공지능 교육 프로그램과 인력의 투입으로 지역 간 교육격차 해소에 앞장설 계획이다.

상명대 유재필 교수는 “천안에서 2시간을 달려 부여까지 이동하기 쉽지 않았지만 아이들이 즐겁게 참여하는 모습을 보며, 지역의 한 구성원으로 늘봄학교에 함께할 수 있다는 생각에 자부심이 생긴다”라며 소회를 전했다.

김지철 교육감은 “늘봄학교의 성공적 정착을 위해서는 학교만이 아닌 대학, 지역, 지자체 등 온마을이 함께 했을 때 가능하다.”라며, “향후 충남교육청은 늘봄학교의 안착을 위해 지역 사회와 연대하고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향후 충남교육청에서는 2학기 전면 확대를 위해 초1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 및 대학참여 활성화를 위해 대학 설명회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