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6 15:47 (월)
충남도, ‘공익성+재미’ 담은 콘텐츠 전략 소개
충남도, ‘공익성+재미’ 담은 콘텐츠 전략 소개
  • 서화랑 기자
  • 승인 2023.03.21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 콘텐츠 서밋 발표
2023 콘텐츠 서밋 발표
2023 콘텐츠 서밋 발표

충남도는 21일 코엑스 아셈볼룸에서 열린 ‘2023 더 콘텐츠 서밋’의 초청 강연을 통해 유튜브·인스타그램·페이스북 등 도 공식 누리소통망(SNS) 운영 우수사례를 소개했다.

‘소비자와 통하는 디지털소통 콘텐츠 전략’을 주제로 한국인터넷소통협회가 주최하고 더콘텐츠가 주관한 이번 콘퍼런스에는 기업, 공공기관, 학계, 업계 등의 홍보·마케팅 실무자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오희룡 도 대변인실 뉴미디어팀장은 ‘공공기관의 획기적인 누리소통망(SNS) 콘텐츠 전략’ 발표를 통해 기획·제작한 우수 콘텐츠를 중심으로 도정 홍보 및 누리소통망 운영 전략을 소개했다.

도는 지난해 도의 정책과 비전을 쉽고 친근감 있게 전달하고자 기획한 유튜브 숏폼 드라마 ‘너두와 충남’ 장 이장 편으로 단기간에 조회수 200만 회 이상, 구독자 수 3000명 이상 증가 등 성과를 냈으며, 보령해양머드박람회 등 지역 국제행사 홍보에도 다양한 숏폼 형식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오 팀장은 “행정이 국민의 일상과 깊이 연관된 만큼 더 많은 국민에게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서는 도덕적·공익적 한계 안에서 최근 추세를 반영해 시선을 사로잡고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어야 한다”라면서 도 누리소통망의 강점으로 직접 기획·제작하는 △재미를 더한 예능형 콘텐츠 △주목도를 높인 콜라보레이션 △엠지(MZ)세대 취향을 고려한 콘텐츠 △지역 이슈를 담은 드라마형 콘텐츠 등을 꼽았다.

이어 오 팀장은 “기관·기업의 누리소통망 활용 역량과 역할이 점차 더 중요해지고 있다”라면서 “특히 공공기관 누리소통망은 공익적 기능과 소비경향(트렌드) 사이를 허무는 기획과 가시성을 높이는 디자인 전략, 공익성·시의성을 반영한 콘텐츠로 그 기능과 역할에 충실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제15회 대한민국소통어워즈에서 전국 최고 수준의 소통·콘텐츠 경쟁력을 인정받아 공공기관 최고상인 ‘대한민국소통어워즈 공공종합 대상’을 비롯해 공공기관으로서는 최다 수상인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