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6 09:57 (목)
어촌 소멸 막을 ‘귀어인들’ 적극 응원을
어촌 소멸 막을 ‘귀어인들’ 적극 응원을
  • 서영태 기자
  • 승인 2023.01.25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군 사업 개요도
태안군 사업 개요도

[어촌&포커스] 태안군, 해양수산부의 '어촌신활력 증진 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75억 원 확보

 

어촌지역의 소멸을 막기 위해서는 귀어인들이 지역에 뿌리내릴 수 있게 어촌계 진입장벽부터 완화하고 어촌마을 연금제도를 확대하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당국의 통계에 의하면 충남지역 어가인구는 2010년 2만 7302명에서 2020년 1만 3689명으로 10년 새 절반으로 추락했다.

어업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어가인구가 절반으로 줄면서 충남지역 어촌 소멸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실제로 충남도내 연안 6개 시군의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은 당진이 19.7%, 서산 19.3%, 보령 27.6%, 홍성 25.0%, 태안 33.1%, 서천이 38.3%에 이른다. 이들 지역의 고령인구 비율이 전국 고령인구 비율 17.3%보다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어가인구 감소로 어촌의 소멸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어류양식장 종사자들의 감소 현상도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통계청 2021년 어류양식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충남도내 어류양식장 경영체수는 88개에 달했다. 이는 전년 106개에 비해 16.9% 감소한 수치다. 어류양식장 종사자 수도 248명에서 200명으로 19.3% 줄었다.

이처럼 어촌 소멸을 막기 위해선 귀어인을 발굴해 어촌으로 유입하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쳐야 할 것으로 보인다.

2020년 전국 967명의 귀어인 중 32.5%인 314명이 충남지역 어촌을 선택한 것으로 드러났지만 자리 잡고 생계를 유지하는 데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와 관련 태안군은 해양수산부의 '어촌신활력 증진 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75억원을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선정지역은 소원 생활권과 고남 생활권(이상 어촌 생활플랫폼 조성), 연포항(어촌 안전인프라 개선)이다. 국비 포함 총 사업비 250억 원을 투입, 올해부터 오는 2026년까지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경제·교육·문화·의료·일자리 등 어촌주민을 위한 생활 플랫폼 및 안전 인프라 전반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어촌에 꼭 필요한 생활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전달하는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군은 올해 선정된 3곳의 공간환경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내년부터 2년간 하드웨어(시설 개선 등) 및 소프트웨어(주민 역량강화 등) 기반을 구축하고 2026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운영한다.

소원·고남 생활권은, 만리포와 영목항 등 우수한 관광자원을 주민 삶의 질 개선과 연계해 어촌마을 활성화를 도모한다. 연포항은 '안전하고 깨끗한 모범 수산어항’을 목표로 어항시설 개선(방파제 정비, 어구 보관장 조성 등)과 어촌생활 여건 개선(수산물 활어 보관장 정비 등) 등을 추진한다.

가세로 군수는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어촌 정주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 인구 유출을 막고 지역사회에 활력을 더해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군이 보유한 천혜의 자연자원을 어촌 발전과 연계시켜 어촌사회 지속성을 강화하고 군민 모두가 행복한 태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서영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