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5 08:44 (금)
당진시의회,‘현대제철 파업 "기 정상화 촉구 결의안’채택
당진시의회,‘현대제철 파업 "기 정상화 촉구 결의안’채택
  • 이호민
  • 승인 2022.11.24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의회,‘현대제철 파업 조기 정상화 촉구 결의안’채택

당진시의회는 지난 23일 제98회 당진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윤명수 의원이 대표 발의한 '현대제철 파업 조기 정상화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시의회는 결의안을 통해 “최근 현대제철 노조와 사측간 특별격려금 지급 문제 등 임금·단체 협상안의 이견으로 인하여 파업이 장기화되고 있어 국가 및 당진시 지역 경제에 먹구름이 드리워졌다”며 “노사협상이 지속적으로 지연된다면 지역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불러올 수 있다며 현대제철 파업 조기 정상화는 지역사회의 혼란을 막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밝히며 다음과 같이 결의했다.

하나, 현대제철 노조 및 사측은 역지사지하는 마음으로 원만한 협의가 이루어져 조속히 정상화되길 촉구한다.

하나, 정부 및 국회에서도 철강산업이 국가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감안하여 현대제철 파업이 더 이상 장기화되지 않도록 행정적, 정치적 역량을 집중해 주길 촉구한다.

윤명수 의원은 “원자재값 상승과 물류대란, 코로나19의 여파 등으로 대내외 환경이 여의치 않은 만큼, 한 발씩 양보하여 정상화를 이루고 어려운 환경을 같이 이겨나가기 위한 공감대가 필요한 시기”라며 “현대제철 노조 및 사측간 원만한 협의가 이루어져 조속한 시일 내 정상화돼 향토기업으로서의 역할 수행 및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당진시의회는 '현대제철 파업 조기 정상화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고 정부, 국회의장, 전국 지방의회, 전국시군구, 현대제철 본사, 현대제철 노조에 전달해 현대제철의 파업을 조기에 끝내고 정상화하길 촉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