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16:48 (화)
하천변 이용 자제, 침수될 경우 고지대로
하천변 이용 자제, 침수될 경우 고지대로
  • 이송희 기자
  • 승인 2020.08.03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우 때문에 서산시 안견로 부춘산 아래 산사태까지 발생해서 민가를 덮쳤다.
폭우 때문에 서산시 안견로 부춘산 아래 산사태까지 발생해서 민가를 덮쳤다.

 

 

[사고&현장탐방] 서산시 안견로 부춘산 아래 산사태까지 발생, 토사가 민가 덮쳐

 

충남 서북부에 일시적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하천 범람이 예상되자 지자체가 주민 대피령을 속속 발령했다.

3일 기상청은 “현재 충청권과 강원 영서 등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의 폭우가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일시적으로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홍수피해가 우려 된다. 주민들은 하천변 이용을 자제하고 침수가 우려될 경우 고지대로 피해야 한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실제로 서산ㆍ당진ㆍ태안지역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시간당 30mm이상의 폭우가 쏟아졌다. 3일 오전 11시 현재 강수량은 80mm에 육박했다. 비는 강한 바람과 함께 쏟아져 우산을 쓰고 이동할 상황이 아니었다.

서산시 안전총괄과에 따르면 성남천, 온석동, 종합사회복지관, 동문 근린생활공원 등에서 일시적인 침수로 인한 민원이 쇄도했다. 시는 운산 고풍댐 수문을 열고 방류를 시작했으며, 서산경찰서는 침수가 우려되는 도로를 통제했다.

이날 폭우 때문에 서산시 안견로 부춘산 아래 산사태까지 발생해서 민가를 덮쳤다. 다행히 일가족이 모두 대비했지만 토사가 지붕까지 밀려오는 바람에 큰 재난을 당할 뻔했다. 당국은 추가 위험이 있어 장비를 긴급 투입, 토사를 걷어내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날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 2단계(경계)를 발령한 상태다. 재대본에서 발령하는 비상단계의 최고 수위는 3단계(심각)다. 문제는 주간에는 대처가 가능하지만 야간, 특히 심야에 호우가 집중될 경우 상황이 심각할 수 있다.

 

= 여름철 냉방기구 사용 늘어나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화재 많이 발생

한편, 늦은 장마가 지속되고 여름철 냉방기구 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화재가 많이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서산소방서에 의하면 최근 3년간 관내 총 515건의 화재 중 전선의 접촉 불량이나 손상·훼손 등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화재는 107건으로 부주의 화재 216건 다음으로 높았다.

전기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에어컨 실외기의 먼지를 제거하고 주변을 정리하는 등의 관리가 필요하다.

이 밖에 전선이 벗겨지거나 훼손된 곳은 없는지 확인하고 누전 차단기 또는 접지단자가 있는 콘센트를 사용해야 한다.

실제 지난 4월 19일에는 서산시 팔봉면 양길리 저온 창고에서 노후된 전선으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소방차량 11대, 소방 26명, 의소대원 20명 등이 투입되어 1시간여 만에 진화했지만 약 10,620천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서용관 화재대책과장은 “여름철 냉방기구 등의 사용이 늘어나고 장마철의 경우 습기로 인한 이상 전류가 화재로 이어질 수 있어 주기적인 안전점검을 실시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이송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