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7 16:23 (수)
[당진] 삼봉초, 특수학급 ‘통합학급 학생 친구 초대의 날’
[당진] 삼봉초, 특수학급 ‘통합학급 학생 친구 초대의 날’
  • 서화랑 기자
  • 승인 2022.08.01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 삼봉초, 특수학급 '통합학급 학생 친구 초대의 날' 행사 개최
당진 삼봉초, 특수학급 '통합학급 학생 친구 초대의 날' 행사 개최

 

삼봉초등학교(교장 한희경)는 7월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에 걸쳐 특수학급에서 친구 초대 행사를 실시하였다.

이번 행사는 특수교육대상학생과 통합합급 친구들이 함께하는 즐거운 체험과정에서 서로 도움을 주고 받으며, 이렇게 형성된 친밀감을 유지하고 나아가 모두가 함께하는 학교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이틀간 행사에서 특수교육 대상 학생 1명당 같은 통합학급 친구 2명씩을 초대하여 쿠키와 빙수를 만들며 서로를 알아가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한희경 교장은 “비장애학생들에게 특수교육대상학생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더불어 살아가는 방법을 익히는 좋은 기회가 되었길 바란다며, 2학기에도 다양한 주제로 특수학급 친구 초대 행사에 더 많은 친구들이 함께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

 

당진 원당중학교, 2022학년도 ‘원당한마당’ 개최

 

원당중학교(교장 이희진)는 14일 전교생을 대상으로 제 3회 하굣길 행복 음악회인 ‘원당한마당’을 개최하였다.

이번 행사는 학생들이 가진 꿈과 끼를 개발·표현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활력 있고 민주적인 학내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학생 주도 공연 행사로 진행되었다.

‘원당한마당’에는 총 15팀의 학생들이 참가하여 춤, 노래, 밴드 공연 등 다양한 재능을 뽐냈으며, 공연 시간 내내 학생과 교직원은 함께 관람하고 호응하며 즐거운 행사 분위기를 유지하였다.

이희진 교장은 “앞으로도 이렇게 모두가 함께하는 과정에서 친밀감을 형성하며, 학생 개개인의 소질을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원당중학교는 앞으로 행복 음악회를 5회까지 진행하여 교직원과 학생들이 음악으로 하나 되는 시간을 꾸준히 마련할 예정이다.

 

======================================================

 

당진교육지원청, 생각꿈틀, 북적북적(Book積 Book積) 프로젝트 성황리 추진

- 당진시 교육경비 보조금 사업으로 함께하는 ‘책 읽는 당진’ 프로젝트 일환-

 

충청남도당진교육지원청(교육장 김용재)은 책 읽는 학교문화 조성을 위한 ‘책 읽는 당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함께하는 온 책 읽기’와 ‘생각꿈틀, 북적북적(Book積 Book積)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책 읽는 당진’은 당진 관내 학생의 인문학적 역량과 창의적 사고 역량 함양을 위해 당진시청에서 교육경비 보조금을 지원하고 당진교육지원청에서 추진한 독서인문교육 활성화 프로그램이다.

아 중 첫 번째 프로젝트인 ‘함께하는 온 책 읽기’는 교사와 학생이 함께 신청한 책을 교육과정과 연계한 한 학기 한 권 읽기 활용 도서로 활용할 수 있도록 당진교육지원청에서 구입하여 제공하는 사업으로,

상반기에 총 43학급(학년)을 대상으로 1,010권의 도서를 지원하였으며 도서를 제공받은 학급(학년)을 대상으로 책 한 권을 온전히 읽고 자유롭게 생각을 나누며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하는 시간을 마련하였다.

그리고 두 번째 프로젝트인 ‘생각꿈틀, 북적북적(Book積 Book積) 프로젝트’는 당진시 초·중학교 학급/학년/독서동아리를 대상으로 독서교육 프로그램 운영비를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선정된 학급 및 학년 단위 독서동아리 26개 팀은 지원된 운영비를 활용하여 학생과 교사의 요구를 반영한 특색있는 독서·인문교육 프로그램을 계획하여 운영하고 있다.

김용재 교육장은 “독서는 지식의 가르침을 넘어 지혜의 가르침이며 학습을 넘어 즐거운 경험이어야 하며, 당진교육지원청은 책을 읽는 즐거움을 찾아가는 독서·인문교육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