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14:17 (금)
충남소방본부, 하루 119원으로 도내 12가구에 ‘새 희망’
충남소방본부, 하루 119원으로 도내 12가구에 ‘새 희망’
  • 서화랑 기자
  • 승인 2022.05.12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월 화재가 발생한 A씨의 주택 전경과 인근 교회에 마련된 임시 숙소에서 A씨(사진 왼쪽)와 소방본부 직원들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
지난 2월 화재가 발생한 A씨의 주택 전경과 인근 교회에 마련된 임시 숙소에서 A씨(사진 왼쪽)와 소방본부 직원들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
지난 2월 화재가 발생한 A씨의 주택 전경과 인근 교회에 마련된 임시 숙소에서 A씨(사진 왼쪽)와 소방본부 직원들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

충남소방본부와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11일 도청 회의실에서 심의위원회를 열고, ‘가치가유 충남119’ 올해 1차 지원 대상 12가구를 선정했다.

화재피해주민과 중증장애인, 임산부 등 경제적 지원이 필요한 도민으로 가구당 300만 원에서 최대 500만 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자 중 A(50) 씨와 가족들은 지난 2월 발생한 화재로 살던 집을 잃게 돼 현재까지도 인근 교회에 마련된 임시 숙소에서 생활하고 있다.

B(여·40) 씨는 한쪽 눈의 시력을 잃고, 척추 질병도 앓고 있지만 홀로 세 아이와 생계를 이어나가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긴급 지원 대상자로 선정됐다.

외조모와 단둘이 생활하고 있는 C(여·19세) 씨는 뇌병변 1급 중증장애인으로 뚜렷한 수입이 없이 고정적인 의료비 지출과 생활고에 고통을 겪고 있다.

아울러,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한이탈주민과 사할린 한인 등 3가구도 이번 지원 대상에 포함됐다.

김연상 충남소방본부장은 “가치가유 충남119는 일반 도민과 기업도 함께 할 수 있도록 문을 활짝 열어 놓았다”며 “어려운 내 이웃을 위한 아름다운 발걸음에 동참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가치가유 충남119’는 지난 해 2월부터 2억 8000여만 원의 기금을 모았으며, 이번 12가구를 포함해 현재까지 총 66가구에 1억 5000만 원을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