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7 16:23 (수)
충남 빠르미와 씨감자 가을생산 결합 1석 4" 효과
충남 빠르미와 씨감자 가을생산 결합 1석 4" 효과
  • 서화랑 기자
  • 승인 2022.05.03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빠르미와 씨감자 가을생산 결합 1석 4조 효과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극조생종 벼인 ‘빠르미’를 더 빠르게 수확 후 충남형 씨감자를 재배하는 2모작으로 1석 4조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3일 밝혔다.

도 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빠르미는 수확까지 80여 일 밖에 안 걸리는 국내에서 생육기간이 가장 짧은 품종이다.

기술원은 빠르미의 생육기간을 더 단축할 수 있는 포트육묘 재배를 통해 7월 20일쯤 수확을 완료하고, 바로 가을생산용 충남형 씨감자를 정식할 계획이다.

다양한 기술이 결합된 2모작에 성공하면 빠르미 고품질 조기수확, 감자 연작장해 해소, 품종 혼종 예방, 적기 정식으로, 품질 좋은 씨감자를 더 많이 생산할 수 있는 1석 4조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기술원은 이날 서산시 부석면 유영철 씨 농가포장에서 빠르미 포트묘 첫 이앙을 실시했다.

유 씨는 “빠르미를 안전하고 더 빠르게 수확하기 위해 포트육묘를 해서 이앙하게 됐다”며 “수확 후에는 후작으로 충남형 씨감자 재배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술원은 씨감자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서산시농업기술센터, 부석농협, 부석감자공선회 등과 협업하고 있으며, 사업 첫 해인 지난해 충남형 씨감자 전문생산단지(서산)에서 생산한 우량 씨감자 100여 톤을 정부 보급종보다 20%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한 바 있다.

김양섭 기술원 지도관은 “포트묘 재배와 충남형 씨감자 가을생산을 결합한 기술브랜딩을 통해 시너지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2모작이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