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09:35 (금)
안장헌 충남도의원 “노후농기계 통합관리방안 필요”
안장헌 충남도의원 “노후농기계 통합관리방안 필요”
  • 서화랑 기자
  • 승인 2022.01.18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장헌 의원(아산4·더불어민주당)
안장헌 의원(아산4·더불어민주당)
안장헌 의원(아산4·더불어민주당)

충남도의회가 대표적인 도농복합도시인 충남의 현실을 감안해 식량주권을 지키기 위한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하다며 관련 대책을 주문했다.

18일 열린 제334회 충남도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안장헌 의원(아산4·더불어민주당)은 관공서 불용품 가운데 노후농기계의 통합관리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안 의원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력수급이 어려운 현 상황을 극복하고 농업인들의 경영비 절감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믿었던 불용농기계 매각이 일부 농기계 매매상의 주머니만 불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관공서 불용장비는 실질적인 사용 시간이 짧아 농업현장에서 사용된 기계보다 내구도가 우위에 있어 비싼 가격으로 팔린다”며 “농기계 매매상이 이를 대량 구입 후 농번기에 프리미엄을 붙여 되파는 상황으로 실 수요자가 수혜를 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를 해결하기 위해 도와 기초자치단체 간 협약을 통한 자산의 관리 전환 및 종합관리 시스템 구축 등이 이뤄질 필요가 있다”며 “충남은 대표적 도농복합도시인 만큼 농민의, 농민을 위한, 농민에 대한 농업정책이 필요하다”고 적극적인 관련 정책 도입 검토를 주문했다.

한편 안 의원은 “도내 농인들의 인권 보장 및 복지 증진을 위해서도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며 “‘충남수어통역센터지원본부’의 인력 증원을 통한 24시간 맞춤형 농인 통역 서비스의 제공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