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7 10:38 (금)
김명숙 충남도의원 “‘3대 명약 구기자’ 다방면 육성정책 필요”
김명숙 충남도의원 “‘3대 명약 구기자’ 다방면 육성정책 필요”
  • 서화랑 기자
  • 승인 2022.01.1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김명숙 의원(청양·더불어민주당)
충남도의회 김명숙 의원(청양·더불어민주당)
충남도의회 김명숙 의원(청양·더불어민주당)

충남도의회 김명숙 의원(청양·더불어민주당)은 18일 제334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발언에서 구기자를 전국 대표 특산물로 키우기 위한 충남구기자산업의 다방면 육성정책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구기자는 하수오, 인삼과 함께 우리나라 3대 명약으로 여겨진 한약재이자 건강식품 시장의 다크호스”라며 “전국생산량 70%를 책임져온 충남구기자 100년의 역사와 고령농가도 재배 가능한 종목이라는 점을 고려해 충남구기자 산업을 다방면으로 집중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내 38개 작목 555곳의 농가를 대상으로 하는 2020년산 농산물 소득조사 분석 결과, 구기자가 농지면적 10㏊당 1522만 9000원으로 가장 높은 소득을 기록하고 있다”며 “서양에서는 구기자를 ‘고지베리’라고 하여 마돈나와 미란다커 등 유명인들이 건강식품으로 애용한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2022년 예산으로 인삼가격 하락에 따른 인삼소비촉진을 위해 5억 원의 상품권 발행비용 지원사업을 편성했는데 구기자에는 가격하락에 대한 예산 편성이 안돼 있다”며 “소비자들이 구기자를 접할 기회가 늘어나 충남특산물인 구기자 홍보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예산편성을 지원해 달라”고 말했다.

또한 “구기자 재배시설 지원과 가공상품 개발, 온라인 유통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며 “충남구기자산업 발전을 위해 다방면의 정책발굴과 집중육성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