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3 16:18 (화)
천안시립무용단, 타령을 통해 삶을 노래한다 '음무동락'
천안시립무용단, 타령을 통해 삶을 노래한다 '음무동락'
  • 진금하
  • 승인 2021.11.2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립무용단, 타령을 통해 삶을 노래한다 '음무동락'
천안시립무용단, 타령을 통해 삶을 노래한다 '음무동락'
천안시립무용단, 타령을 통해 삶을 노래한다 '음무동락'

천안시가 운영하는 천안시립무용단이 오는 25일과 26일 양일간 오후 8시 제19회 정기공연 ‘음무동락(音舞同樂)’을 천안시청 봉서홀에서 선보인다.

‘음무동락(音舞同樂)’은 천안시립무용단 예술감독 김용철의 취임 후 첫 정기공연으로, 천안의 타령이 지닌 다양한 삶의 여정을 우리 고유의 한국 춤을 통해 동시대 무용 기법으로 쉽게 풀어낸다.

지난 4월 천안시립무용단에 부임한 예술감독 김용철은 세종대학교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을 받았고, 구미시립무용단과 부산시립무용단에서 예술감독과 안무자를 역임했다. 그는 자신의 독립무용단 ‘섶’과 2010년 국립극장에서 초연한 ‘업경대’를 통해 한국 춤의 확장성을 전 세계에서 인정받기도 했다.

이번 공연은 음악과 춤이 하나 되는 ‘원타령’, ‘흥타령’, ‘굿타령’, ‘그리고 타령’ 네 개 타령을 통해 인생의 무대를 예술감독의 시선으로 그린다. 관객들은 한국 춤의 현대적 해석, 춤의 대중화를 위한 예술감독의 치밀한 노력을 ‘음무동락’을 통해 만나 볼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