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2 13:33 (수)
계룡시,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추석 전 지급 총력
계룡시,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추석 전 지급 총력
  • 진금하
  • 승인 2021.09.13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룡시는 지난 6일부터 온라인 접수를 시작한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의 추석 전 지급을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고 전했다.

시에 따르면 계룡시는 9일 기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총 지급대상(금액) 3만 8798명(97억 원) 중 50.2%인 1만 9466명에게 약 48억 원의 지원금을 지급했으며, 지급형태로는 신용·체크카드 충전이 45억 원으로 전체의 46.7%를 차지했고, 뒤를 이어 모바일 계룡사랑상품권으로 3억 원을 지급했다.

국민지원금은 9월 13일부터 오프라인 및 찾아가는 신청이 가능하며, 온라인 신청과 마찬가지로 오프라인 신청 첫 주에는 신청 혼잡을 방지하기 위해 생년월일 끝자리에 따른 요일제가 적용된다.

오프라인 신청은 카드와 연계된 은행 창구 및 주소지 면·동사무소를 방문하면 신청 가능하고, 면·동사무소 방문 신청시 지류형 계룡사랑상품권이 지급되며, 카드형 지역상품권과 선불카드 방식으로는 지급되지 않는다.

시는 거동이 불편한 고령의 노인이나 장애인이 국민지원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찾아가는 신청제도’도 병행 운영해 모든 시민이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찾아가는 신청제도는 국민지원금 지급의 사각지대를 예방하기 위해 시행되는 제도로, 지원대상자가 주소지 면·동사무소에 방문을 요청하면 담당 직원이 해당 가구를 직접 방문해 신청을 접수받고, 접수 처리 후 지류형 계룡사랑상품권으로 지원금을 지급하게 된다.

지급받은 국민지원금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해 12월 31일까지 사용해야 하며, 카드 포인트 및 모바일 상품권의 경우 기한 내 사용하지 않으면 소멸된다.

또한, 이번 국민지원금은 1차 긴급재난지원금과 달리 지원금 사용처가 신용·체크카드, 계룡사랑상품권 모두 계룡사랑상품권 가맹점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만큼 이용자의 주의가 필요하다.

최홍묵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소상공인을 비롯한 많은 시민이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며, “추석 전까지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을 완료해 침체된 지역경제에 온기를 불어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